매번 사람들이 줄 서 있는, 토속촌삼계탕



경복궁역 2번  출구에서 나와 시장을 지나쳐 쭉 올라가다 보면 골목 어귀에 사람들이 긴 줄을 서 있는 모습을 심심치 않게 보게 되죠. 이곳을 모르던 사람들도 ‘뭐 하는 곳이길래 저렇게 매번 사람들이 줄 서 있어?’하고 관심을 두게 되는 곳이기도 합니다. 오늘 소개할 맛집은 바로 삼계탕 하면 떠오르는 맛집 중 하나인 ‘토속촌삼계탕’입니다.


 





입구부터 분위기가 심상치 않습니다. 1983년 개업 이래로 체인점을 내지 않고 이곳 한곳만 뚝심 있게 운영을 하고 있습니다. ‘대한민국에서 제일 건강한 음식을 만든다’라는 1대 창업주의 설립 이념을 이어가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하네요.

 


 



한가운데 조성된 나무와 식물들은 한옥과 어우러져 독특한 분위기를 내고 있었는데, 식물의 푸릇함 덕분에 훨씬 시원해 보이기도 하고 멋스러움에 자꾸 쳐다보게 됩니다.

 


복날에 이곳을 찾으면 이미 늦었다


이곳은 복날이 있는 여름뿐만 아니라 겨울에도 긴 웨이팅을 해서 먹을 수 있는 인기 있는 곳입니다. 그러니 복날에 찾으면 어마어마한 긴 줄을 보시게 될 거예요. 이곳은 현지인도 많이 방문하지만, 특히나 외국인에게 인기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아무래도 한국의 전통적인 음식과 함께 분위기를 오롯이 즐길 수 있는 곳이라 많이 찾는 게 아닐까 싶은데요. 가족과 함께 와서 직원에게 사진을 부탁하고 추억을 남기는 모습을 보니 단순히 음식점의 역할뿐만 아니라 관광으로써의 역할도 톡톡히 해내고 있는 듯 보였습니다.

 

 


 



좌식으로 앉을 수 있는 곳에 안내를 받아 자리를 잡게 되었는데요. 노란 장판과 곳곳에 담긴 세월 지난 소식, 원목 미닫이 장들은 자연스레 추억에 빠지게 만듭니다.


 



자리를 잡고 앉으면 기본 반찬이 나오는데 사실 별거 없습니다. 기본적으로 제공되는 소금과 후추, 두 가지 종류의 김치인 깍두기와 배추김치, 마늘과 쌈장 마지막으로 인삼주까지. 독특하게 이곳은 인삼주를 내어주는데 식전, 식중, 식후 중 취향에 따라 마시면 된다고 합니다.


메뉴도 단출합니다. 삼계탕 메뉴로는 총 4가지 정도가 있는데 가격대는 16,000원에서 29,000원 사이입니다. 가장 기본이 되는 ‘토속촌 삼계탕’을 주문해봅니다.


 

 



드디어 오늘의 메인인 ‘삼계탕’ 등장. 

뚝배기 그릇에 가득 담겨져 나온 삼계탕의 첫인상은 화려함보다는 소박합니다.


 



견과류가 들어간 삼계탕


방금 갓 끓여져 나와서 받으면 보글보글 끓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었는데요. 뽀얀 국물과 삼계탕을 보니 절로 건강해지는 기분이 들었습니다. 토속촌 삼계탕의 특징은 ‘견과류’인데요. 다양한 한약재가 들어간 이곳만의 진하고 독특한 국물의 맛에 견과류도 고소함을 더해, 자부심 있는 이곳만의 시그니처 메뉴가 탄생했습니다. 너무 한약재 맛만 강하면 거부감이 들 수 있는데 밸런스가 잘 맞춰져 있고, 진한 국물의 고소함은 자꾸만 떠먹게 되는 매력이 있습니다. 소금과 후추가 제공되지만 다른 간을 하지 않아도 될 정도로 국물 자체에 간이 되어있어서 따로 넣지는 않았는데요. 미리 맛을 보고 난 후에 기호에 맞게 추가를 하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이제 본격적으로 삼계탕을 뜯어볼 시간. 야들야들한 속살로 힘을 주지 않아도 부드럽게 분리가 되고, 진한 국물에 푹 담가져 있어 그런지 촉촉해서 입에 넣으면 부드럽게 씹혀 넘어갑니다. 특유의 비린내가 나서 삼계탕을 못 먹는 분도 계시는데 이곳은 그런 비린 맛은 전혀 없어 아주 깔끔하게 먹을 수 있었습니다.

 




그냥 먹어도 맛있지만, 삼계탕은 또 두툼하게 뜯어낸 닭가슴살을 소금에 콕콕 찍어 먹는 맛이 있죠. 이렇게 먹다 보면 끊임없이 입속으로 들어가게 됩니다.


 



삼계탕의 하이라이트, 찹쌀


삼계탕을 먹을 때 닭 말고도 중요한 게 하나 있죠. 바로 닭 속에 있는 찹쌀인데요. 속에 가득 채워 넣은 찹쌀과 대추, 은행, 삼등은 보기만 해도 든든해 보입니다. 숟가락으로 가득 떠서 맛을 보니 간이 딱 맞고 진한 국물이 밥알에 촉촉하게 스며들어 정말 맛있습니다.





그냥 먹기 조금 심심하다 싶으면마늘을 쌈장에 콕 찍어 얹어 먹으면 또 다른 맛을 즐길 수 있습니다.

 




진한 국물과 닭이 함께 어우러져 맛이 풍요로웠던 토속촌 삼계탕. 현지인과 외국인 모두의 입맛을 사로잡은 만큼 누구나 부담없이 드실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태풍 소식이 들려오는 걸 보니 곧 진짜 여름이 시작될 것 같은데요. 삼계탕으로 든든하게 기력 충전하시고 올여름의 더위와도 잘 맞서 싸워봅시다!

 


댓글쓰기

  1. 2018.07.20 19:22 신고 하늘깨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 2년전에 마지막으로 찾고는 안가고 있습니다
    당시 찾았을때에는
    오래된 정취는 간데없고
    바닥은 모조리 시멘트로 발라서 평평하게 되었고
    오래된 식탁 대신에 반듯한 식당용 식탁과 의자가 있었으며
    벽과 창문도 타일과 격자 섀시로 마감되어 있었습니다
    손님은 물론 종업원들도 모두 외국인이고
    제일 중요한 삼계탕은 견과류의 고소함은 없고 흔하디흔한 육수 뿐이었습니다
    어찌된거죠
    나름 오랜 단골로 간만에 들른 맛집의 변화에 대실망했었는데...
    다시 돌아 온건가요?
    어찌된 영문인지 궁금하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