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와 신촌기차역 사이, 간판이 없어 초행길이 어려운 이곳은 모던한 디자인과 깔끔한 음식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이대 맛집 ‘반서울’ 입니다. 2층에 위치한 반서울은 계단을 올라야만 간판이 보여 숨겨진 맛집을 컨셉으로 한 듯해 보였습니다. 간판에는 반 서울의 간단한 음식 철학도 볼 수 있었답니다.





밥 한끼에 담아내는 서울스러움

 

가장 현대적이면서 아주 전통스러운 도시인 서울의 맛을 투박한 질그릇 위에 담아내고자 했다는 반서울의 음식 철학. 메뉴판을 보면 메인으로 면과 밥 요리가 나눠져 있는 것을 볼 수 있는데요. 모두 다 맛있어 보이는 메뉴들에 쉽게 결정할 수 없었지만 둘의 조화가 잘 어우러지는 듯한 비단가리비 파스타흑돼지 등심을 주문해보았습니다.


 

  



  



예쁜 밥집의 독특한 분위기

 

주문을 하고 나서 정신을 차리고 내부 인테리어를 둘러봤는데요. 깔끔한 디자인과 오픈 키친이 인상적이었습니다. 특히 창문 옆 좌식에 앉는 특별한 경험을 해보았는데 테이블과는 다르게 독립적인 공간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현대적인 느낌의 내부 공간에 준비된 전통적인 디자인의 반상 또한 인상적이었죠.


 

 



눈과 입이 즐거운 밥상

 

우선 비단가리비 파스타와 식전 빵을 만나볼 수 있었습니다. 파스타는 풍부한 향의 버터 블랑 소스와 새우로 맛을 냈다고 해요. 비단가리비의 단맛과 버터의 고소한 맛이 일품이라고 하는데요. 새우와 함께 면을 말아서 한 입에 넣었더니 탱글한 새우의 식감과 버터의 부드러운 맛이 입에 가득 퍼졌습니다. 버터를 넣게 되면 느끼함이 느껴지기도 하는데 우려했던 걱정은 싹 사라지는 맛이었습니다.










다음으로는 흑돼지 등심과 명란 밥이 나왔는데요. 죽염으로 마리네이드 된 흑돼지 등심을 숯불로 굽고 그 위에 꿀 향의 차가운 버터를 올린 비주얼은 감탄을 자아냅니다. 따뜻한 고기 위로 버터가 서서히 녹는 모습 또한 쉽게 잊히지 않는 것 같습니다






같이 나온 명란 밥에도 버터가 올라가 있는 것을 볼 수 있는데요. 명란과 버터, 밥을 잘 비비고 등심을 한 점 썰어서 같이 맛본다면 부드러운 고기와 간이 잘 배어있는 명란 밥의 조화가 행복하게 다가오는 걸 느낄 수 있답니다.

 



'반서울'을 경험하고 난 전체적인 느낌은 서울의 맛을 고찰한 사장님의 노력이 잘 담긴 밥 한상이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점점 이대의 숨은 맛집으로 자리매김하고, 밥 잘 만드는 예쁜 밥집으로 맛도 분위기도 힙하게 떠오르는 반서울’. 기분 좋은 한 끼를 위해 방문해 보는 것을 강력 추천합니다.




댓글쓰기

티스토리 툴바